이성희 농협중앙회장, 범농협 해외사무소 화상회의 개최

경제·금융 계열사 간 유기적 협력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박차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1.20 10:25

농협중앙회(회장 이성희)는 18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범농협 해외사무소 직원들과 함께 화상회의를 개최하여 세계 각지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국가·계열사별 해외사업 현황 및 계획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미국, 중국, 베트남 등 13개국 36개의 사무소장이 참석해 부문별 사업현황 보고 및 2023년 사업전략 공유, 소통시간 순으로 진행됐다.

이성희 회장은 설 명절을 맞아 글로벌 경기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고군분투하는 직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며 농협과 함께 사업 추진을희망하는 국가들이 많은 만큼 경제·금융 계열사 간 유기적 협력으로 한국 농협을 세계에 알리고 농업·농촌의 발전과 농업인 실익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해외사무소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범농협 해외사업이 지속 발전할 수 있도록 애쓰고 있는 해외주재원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농협의 강점인 협동정신과 개척 마인드로 세계시장을 활짝 여는 밑거름이 되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근 농협은 범농협 해외 네트워크를 확대하며 농식품 수출 증대와‘한국농협김치’의 맛과 우수성을 해외 시장에 적극 홍보하고 있으며, 금융부문에서는 은행, 증권, 캐피탈에서 전세계 10개국, 89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