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그룹사 사장단 비상경영회의' 개최

전력그룹사 5년간 20조원 올해 3.3조원의 재무구조 개선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2.06 11:29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과 발전자회사 등 11개 전력그룹사 사장단은 2월 3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전력그룹사 사장단회의’를 개최했다.

본 회의는 에너지가격 급등으로 초유의 위기에 직면한 전력그룹사가 이를 극복하고자 지난해부터 강도 높게 추진 중인 자구노력의 성과를 점검하고, 더 나아가 원전, 수소, 해상풍력 등 전력사업의 수출산업화를 위한 팀코리아 동반 해외진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향후에도 기존 자구계획 외 추가적인 재무구조 개선과제 발굴 등 경영정상화를 위한 고강도 자구노력과 함께 비상경영체제를 지속적으로 가동하고, 국내 전력사업 전주기 패키지 사업화를 통한 공동 해외진출을 추진하는 등 전력그룹사 핵심역량을 결집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한전 정승일 사장과 전력그룹사 사장단은 사상 초유의 재무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비상경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원전 및 에너지 신사업 수출 코리아 재건을 위해 전력그룹사의 모든 역량을 결집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