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진 LED 조명, 이제 분리배출하세요~

한국환경공단, 폐 LED 조명 분리배출 캠페인 실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3.30 17:09
▲사진제공=한국환경공단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의 회수·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분리배출 캠페인(Let Everyone Do)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가 합동 발표한 2019년 에너지효율혁신전략에 따르면, 2027년 이후 형광등의 신규제작 및 수입 형광등의 시장판매가 금지된다. 이에 따라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의 보급량과 사용 후 폐기량이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단은 이번 분리배출 캠페인을 통해 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발생량 급증에 대응하고, 2023년 생산자책임재활용(EPR)제도로 편입된 발광 다이오드(LED) 조명의 폐기량을 낮추며, 회수 재활용률을 높일 계획이다.


생산자책임재활용(EPR)제도란, 제품·포장재의 제조업자나 수입업자 및 유통판매업자에게 그 제품이나 포장재에 대하여 일정량의 재활용 의무를 부여하고, 이행하지 않았을 경우 재활용부과금을 생산자에게 부과하는 제도이다.

그동안 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의 경우 회수에 대한 관리체계가 없어 대부분 생활폐기물로 폐기되었다. 그러나 2023년 이후 재활용이 용이하고 유통량이 많은 전구형과 직관형만 우선 생산자책임재활용(EPR)제도로 편입되었다.

앞서 한국환경공단이 2020년 실시한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생산자책임재활용(EPR)제도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에서, 가정의 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은 분리배출 인식 부족 등으로 인해 지자체 평균 회수율은 4.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소비자의 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분리배출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지자체를 통한 공동주택 포스터 게시, 지하철 열차 내 광고판 부착 등 다양한 캠페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의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폐형광등 분리배출함에 넣어 배출하는 국민적 참여가 절실하다”라며,“앞으로도 재활용 체계를 모니터링하여 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이 낭비되지 않고 가치 있는 자원으로 다시 순환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