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도미니카공화국 정부 고위급 면담

전력사업 포괄적 협력방안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4.13 12:23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 정승일 사장은 지난 4월 7일(금) 서울 롯데호텔 컨퍼런스룸에서 라켈 페냐 도미니카공화국 부통령과 안토니오 알몬테 에너지광물부 장관 등 고위 인사들을 만나 양국 간 전력산업 전반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전은 도미니카공화국에서 2011년 이후 4차례에 걸쳐 World Bank 등의 자금지원으로 발주된 ‘전력 설비 개선을 위한 배전망 건설 사업’을 수주하여 현재까지 약 3,000C-km 이상의 노후 배전망과 전주 44,447기, 변압기 7,663대를 교체하는 등 도미니카공화국의 전력설비 현대화에 기여해 오고 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송배전손실률이 약 30% 수준(한전은 세계 최저 수준인 3.53%)에 달하여 노후된 전력인프라 개선과 전력공급 효율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도미니카는 경제성장에 따른 전력수요가 지속 증가함에 따라, 발전소 신설을 계획하고, 재생에너지 증가에 따른 전력품질 안정화를 위해 ESS의 확대도 계획 중에 있다. 이에 라켈 페냐 도미니카공화국 부통령은 배전망 손실 개선 및 효율향상 사업에 세계 최고 수준의 송배전 계통 건설과 운영 기술력을 갖춘 한전이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해주길 바라고 있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도미니카공화국과 한전은 2009년 KSP*라는 한국의 성장경험을 공유하는 프로그램 인연으로 배전망 개선 건설 사업 등 15년 동안 긴밀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음에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한전은 도미니카공화국의 에너지효율 향상과 가스발전사업 등 전력산업 전반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전은 도미니카공화국을 중남미 지역 해외사업 개발 거점국가로 삼고 에너지효율화, ESS 등 에너지 신사업과 다양한 발전사업 등으로 해외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