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고농도 오존 집중관리대책’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5.18 07:25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국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오존 고농도 발생 시기(5월~8월)를 맞아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고농도 오존 집중관리대책’을 적극 지원한다.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고농도 오존 집중관리대책’의 주요 내용은 질소 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 특별점검, 휘발성유기화합물 비산배출시설 기술지원, 오존 예경보 현황과 행동요령 홍보 강화 등이다.

이에 맞춰 한국환경공단은 환경부, 유역(지방)환경청, 국립환경과학원, 지자체와 함께 질소산화물 다량 배출사업장 50곳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및 방지시설 적정 운영 여부와 굴뚝에 설치되어 있는 연속자동측정기기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휘발성유기화합물 다량 배출사업장 300곳의 비산배출시설 관리기준 준수 여부 등을 집중 확인한다.

이와 함께 비산배출시설 관리가 어려운 중소사업장 80곳과 유증기 회수설비 관리가 취약한 주유소 187개에 대해서는 찾아가는 현장 맞춤형 기술지원을 실시한다.

또한, 에어코리아 누리집과 모바일 앱에 실시간 오존 농도를 전면 게시하고 오존 예·경보 현황과 고농도 오존 발생 시 국민행동요령 등을 알리며, 오프라인으로는 유동 인구가 많은 지하철 서울역과 KTX 동대구역 역사 광고를 통해 고농도 오존의 대응방법을 적극 홍보해 국민 건강보호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한국환경공단 유승도 기후대기본부장은 “고농도 오존이 발생할 경우 노약자나 어린이, 호흡기질환자 등 민감계층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면서, “이번 ‘고농도 오존 집중관리대책’을 적극 지원하여 국민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