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전문가와 수산물 안전관리 공동 대응나서

백원필 KAIST 박사·강건욱 서울대 교수 자문위원 위촉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3.07.12 15:03
▲사진제공=수협중앙회
-원전 오염수-수산물 안전 연관성, 과학적 대응 지원
-해상풍력·해양환경 전문가 위촉, 바다 훼손 대처

수협중앙회가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수산물 안전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기 위해 전문가와 손을 잡고 공동 대응에 나섰다.

수협은 지난 7월 11일 일본 원전 오염수 대응 분야에 백원필 한국원자력학회장과 강건욱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원전 오염수 대응 자문위원은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분석을 통해 수산물 안전성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들은 일본 원전 오염수가 방류될 경우 국내 수산물에 미치고 있는 영향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수협 측에 제공하고, 수협은 이를 바탕으로 수산물 안전성 여부를 투명하게 공개해 수산물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오염수 방류를 앞두고 수산물 소비를 저해하는 확인되지 않은 부정확한 정보에 대해서도 수협에 자문을 제공해 나가기로 했다.우리 수산물 지키기 운동본부가 수협과 함께 가짜뉴스 신고센터를 통해 원전 오염수에 대한 허위, 과장 정보로 의심되는 뉴스를 접수받고 있는데, 이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해 수산물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켜 나가기 위한 차원이다.

▲사진제공=수협중앙회
우리 수산물 지키기 운동본부는 철저하게 검증 및 관리되고 있는 수산물 안전성을 알려 안심하고 수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기 위해 지난달 결성된 조직으로 수산물 생산, 유통, 소비자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한편, 수협은 이날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 조성과 해양 쓰레기 등 바다 환경 훼손 행위에 보다 체계적으로 대응해 나가기 위해 해양환경·해상풍력 분야 자문위원도 위촉했다.

해양환경은 최중기 인하대 해양학과 명예교수를 필두로 김태원 인하대 교수, 손규희 세광종합기술단 정책연구실장, 육근형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위원 등 4명이 참여한다.

최중기 명예교수는 황해섬 네트워크 이사장을 역임하고 현재 해양수산부 민관해양환경정책위원을 맏고 있는 등 해양환경분야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해상풍력은 환경·수용성 분야 전문가인 한국환경연구원 조공장 선임연구위원를 비롯해 김윤성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연구위원, 임효숙 서울과학종합대학원대학교 교수, 이동일 법무법인 에너지 대표변호사, 이재철 나라감정평가법인 이사 등 5명이 함께한다.

해상풍력 관련 제도설계·환경성·수용성·주민참여에 대한 국내 최고 전문가들이 자문위원으로 활동키로 하면서 최근 국회에서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해상풍력 계획입지 특별법에 반영된 민관협의회 참여 어업인 지원과 수산업 상생·공존방안 마련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바다와 더불어 사는 우리 수산업계가 바다에 대한 다양한 이슈로부터 발빠른 대처를 위해 국내 최고 전문가들을 위촉하게 됐다”며 “앞으로 전문가 자문을 통해 원전 오염수와 바다환경 문제에 철저하게 대응해 지속 가능한 수산업 기반을 조성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