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각양각색 다양한 전통주도 가까운 편의점에서!"

GS25 스마트오더 앱으로 주문, 전국 13,000개 편의점에서 수령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03 09:53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집에서 즐기는 홈술, 혼술이 대세인 요즘, 100여 가지의 전통주를 발품 팔지 않고 스마트오더로 주문한 후, 집 근처 가까운 편의점에서 손쉽게 받아볼 수 있게 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우리 농산물로 만든 전통주의 판로확대와 소비활성화를 위해 GS25 스마트오더와 손잡고 ‘우리술 담다’ 이벤트를 추진한다.

이로써 평소 전통주를 즐기는 소비자들은 9월 1일부터 GS25의 스마트오더 앱인 ‘더 팝’을 통해 전국 46곳의 우수 양조장에서 빚은 100여 가지 전통주를 구입할 수 있고, 고급 유리잔 세트가 포함된 오픈기념 특별패키지는 2,000개로 한정 판매한다.

소비자들은 전국 13,000개의 GS25 편의점 중 원하는 점포에서 편리하게 전통주를 수령할 수 있으며, 이달 말 다가오는 추석명절 선물용으로도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오더는 모바일을 통해 주문·결제한 상품을 고객이 매장에서 직접 수령하는 서비스로, 올해 4월부터 스마트오더를 이용한 주류의 판매가 허용되면서 편의점 등에서 다양한 제품을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게 되었다.

한편, 농식품부와 aT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홈술, 혼술 등의 트렌드에 맞춰 올해 말까지 ‘우리술 담다’라는 전통주 소비활성화 캠페인을 펼쳐 전통주의 온·오프라인 판로확대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언택트 시대에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오더에 전통주를 얹어 우리 술의 판로확대에 나서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 접근성을 높여 전통주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