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츠코리아 의료진, 254명 필러 시술 현황 설문 결과 발표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9.03 22:43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리딩 기업 멀츠아시아퍼시픽피티이엘티이 (이하 멀츠코리아, 대표 유수연)가 2020 춘계 대한레이저피부모발학회 학술대회에 참가한 의료진 254명을 대상으로 필러 시술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멀츠코리아는 의료진과 함께 정확한 정보 전달에 앞장서 필러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개선하고 안전한 필러 시술 문화를 정착하기 위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첫 시술은 20대가 가장 많고(38%), 첫 필러 시술 연령 낮아지는 중

내원 환자의 첫 필러 시술 평균 연령대는 20대가 38%로 가장 많고 30대(33%), 40대(15%), 50대(11%)가 그 뒤를 이었다. 10대도 3%로 나타났는데, 응답자의 80%가 환자의 첫 필러 시술 연령이 과거에 비해 낮아지고 있다고 답했다.

과거 필러 시술은 볼륨이 꺼진 부위나 깊은 주름 등 본인의 콤플렉스를 보완하기 위해 받았다면 최근엔 전체적인 이미지를 개선하고 싶거나 웨딩, 졸업 등 중요한 사진 촬영을 앞두고 이벤트성으로 필러 시술을 받는 경우도 보인다.

시술 많이 하는 부위는 팔자주름(44%), 시술 후 만족도 떨어지는 부위는 눈 주위(32%)

필러 시술받는 환자들은 '꺼진 부위 볼륨 개선'에 대한 니즈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시술 부위는 팔자주름이 44%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코(15%), 이마(13%), 입술(10%), 턱(5%), 볼(5%), 눈가(2%) 순으로 나타났다.

팔자주름은 필러 시술을 가장 많이 받는 부위지만, 의료진들은 환자들의 만족도가 떨어지는 편이라고 판단했다. 

만족도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부위는 눈 주위(34%)가 가장 많고 팔자주름(23%)이 그 다음으로 나타났는데, 이유는 부자연스러운 결과(60%)와 시술 부위의 이물감(12%) 때문이다. 이는 환자가 가장 빈번하게 부작용을 호소하는 증상과 겹쳤다.

환자가 부작용을 호소하는 증상으로는 울퉁불퉁함, 비대칭, 필러 이동 등 부자연스러운 결과(55%)가 가장 높았고, 시술 부위의 이물감 (21%), 과도한 붓기 및 통증(9%), 염증 반응 등 부작용(9%)으로 밝혀졌다(복수 응답). 멀츠코리아 마케팅 담당자는 “필러 시술 후 이물감이나 붓기 등 부작용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있다. 

필러 브랜드 선택 시, 높은 응집력으로 피부 밀착력이 우수하면서도 특허받은 CPM 제조공법으로 퀄리티 높은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부작용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의료진이 필러 시술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안전성(42%), 효과보다 우선

의료진이 시술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안전성(42%)이 최우선으로, 시술 효과(30%)나 자연스러움(25%)을 앞질렀다.

필러 제품 선택 시에도 환자의 만족도(31%)나 자연스러움(11%)보다도 안전성(37%)을 우선으로 꼽았는데, 안전성 기준으로 제품을 선택할 시 벨로테로를 선택하겠다고 한 비율이 29%로 가장 높았다.

또한, 10명 중 9명꼴로 필러 안전성에 대한 사전 설명이 시술 결정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으며 영향을 미치는 정도가 50% 이상이라고 답한 경우는 63.3%였다. 

시중에 출시된 수많은 필러 제품의 안전성과 부작용에 대한 올바른 정보 전달이 필요한 이유다.


의료진 61%가 지연성 염증 반응 경험

필러의 부작용 중 지연성 염증 반응을 경험한 적 있다는 의료진이 61%로 절반을 넘었다. 응답자의 68%는 필러 시술 전 지연성 염증 반응을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지연성 염증 반응에 영향을 주는 요인 중 제품과 관련된 사항으로 기술력(36%)과 제조공정(31%), 원료(17%), 분자량(16%)을 꼽았다.


김형문 대한레이저피부모발학회 학회장은 “필러는 얼굴에 직접적으로 시술하기 때문에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에게 시술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더불어 시술 전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필러의 안전성 및 부작용에 대한 정보를 정확히 확인하고 시술 제품 등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