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해 보고 받지 않았고 앞으로도 없을 것'

법무부 TF 출범 '검찰 개혁 완수' 흔들림 없이 매진 강조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9.07 18:09
▲추미애 법무부 장관

법무부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사건에 관하여 검찰에서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하여 실체관계를 규명하여 줄 것을 국회 답변 등을 통해 수차 표명하였습니다“고 7일 밝히며 선을 그었다. 또한 “그동안 사건과 관련하여 일체의 보고를 받지 아니하였으며 앞으로도 보고받지 않을 것입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서는 법무부는 금일 「법무부 수사권개혁 시행 준비 TF」(팀장 검찰국장)를 구성하였다고 설명하며, 법무부 TF에서는 수사권 개혁 법률 시행에 따른 후속 법령 제개정 완료, 형사사법시스템 변화를 반영한 검찰 업무시스템 및 조직 개편, 인권 중심의 수사절차 혁신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 전했다.

추 장관은 특히, 법무부 TF 출범을 계기로 국민을 위한 ‘검찰 개혁 완수’를 위해 흔들림 없이 매진할 것을 재차 강조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