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당-청관계, 환상적이라고 할 만큼 좋아"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09.09 13:57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여당 신임 지도부와 간담회를 가졌다. 새 지도부에 대한 상견례 성격이자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격려 의미를 담아 자리가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당청관계에 대해 "거의 환상적이라고 할 만큼 좋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협치'의 정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민주당 주요지도부 초청 감담회를 열고 "국가적으로 아주 위중하고 민생경제와 국민들의 삶에 있어서도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과거 어느 때보다 협치가 중요하게 됐다"며 "여야 간의 협치, 나아가서는 여야정 간의 합의 또는 정부와 국회 간의 협치 등이 지금처럼 국민들이 절실히 바라는 시기가 없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이 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말한 '우분투 정신'에 대해 "진정성 있게 협치를 호소하고 제안한 것에 대해서 국민들이 아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야당에서도 호응하는 논평이 나왔는데, 야당의 호응 논평이 일시적인 논평에 그치지 않고 실천으로 이어져 여야 간에 협치가 복원되는 그런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여러 어려움을 겪으면서 국난극복 대책을 함께 해왔다"며 "내일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이 될 4차 추경안, 긴급재난지원 방안 마련,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국을 선도국가로 발전 시켜 나가기 위한 한국판뉴딜의 정책 마련에 이르끼까지 당정이 긴밀하게 협의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찾아주셨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국난 극복에 있어서 '문재인 정부가 바로 민주당 정부다'라고 하는, 당정이 하나가 되는 마음으로 임해 나간다면 국민들에게 더 희망이 되고 국난 극복의 가장 빠른 지름길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평소 같으면 총선을 마치면 당 지도부, 원내대표부 등 두루 청와대로 초청해서 함께 소통하고 단합하는 기회를 가져왔었는데 이번에는 코로나 때문에 그런 기회를 가지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면 당 최고위원, 원대대표단, 상임위원장, 의원들을 청와대로 모셔서 소통하는 시간 가지도록 하겠다"며 "한 번도 만나지 못한 초선 의원님들에게 미안한 심정 잘 전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낙연 대표·김태년 원내대표·박광온 사무총장·한정애 정책위의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또 오찬 대신 차담회 형식으로 진행됐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