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논란' 윤영찬 사과, "뉴스 편집 공정성에 의문 가졌던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9.09 16:24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기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 참석한 윤영찬 디지털뉴딜분과위원회 간사가 자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9일 포털 사이트 카카오의 메인 화면에 불만을 가지고 보좌진에게 항의하라는 메시지를 보내 논란이 된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결국 "송구하다. 저의 잘못이다"라며 사과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야 교섭단체 대표 연설의 포털 노출 과정에 대한 형평성에 의문을 가졌던 것"이라며 "제가 의문을 갖고 묻고자 했던 건 뉴스 편집 알고리즘의 객관성과 공정성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윤 의원은 "비록 보좌진과의 대화라 해도 엄밀한 자세와 적절한 언어를 사용하지 못했다"며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초선 국회의원으로서 4개월이 지났다. 이번 일을 커다란 교훈으로 삼아 한 마디 말과 한 걸음 행동의 무게를 새기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 의원은 전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포털사이트 '다음' 뉴스 메인에 오르자 보좌진에게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달라",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고 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보내 외압 논란을 불렀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출신인 민주당 의원이 포털 사이트를 상대로 '여론 통제'를 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윤 의원의 카카오 논란과 관련해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 당 소속 의원이 국회 회의 중 포털 매체에 부적절한 문자를 보낸 게 포착됐다"며 "오해를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엄중하게 주의를 드린다"고 말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