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적한 일터가 뜬다” 업무 효율 높이는 친환경 지식산업센터 ‘강세’

녹지 갖춘 지식산업센터, 쾌적한 환경에 스트레스 감면∙업무 효율성 증진 효과 기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9.22 13:58
아파트 시장에서 공원이나 산 등 녹지를 품은 곳은 수요자들에게 선호도가 높다. 자연과 어우러진 환경 속에서 여가 생활을 누릴 수 있고 힐링을 만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식산업센터에서도 녹지 환경이 잘 갖춰진 곳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쾌적한 환경이 조성된 곳은 기업체의 호응이 높다. 지난해 취업포털 사이트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조사한 ‘직장인 건강관리 현황’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20∙30대 남녀 직장인 1,630명 중 60% 정도가 강한 피로감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직장인들이 피로한 이유(복수응답)로는 △업무 스트레스(44.1%)로 가장 높았으며 △나이 탓(30.8%), △운동 부족(19.3%), △출퇴근길 시달림(18.9%), △면역력 감소(16.1%) 등 순이었다. 특히, 업무 시간 중 피로를 느꼈을 때 극복하는 방법(복수응답)으로 △커피나 차 등을 마신다(58.7%)가 가장 높았고 △바람을 쐬고 온다(29.8%)가 두번 째로 높았다.

이는 직장인 3명 중 1명 꼴로 외부 환경에서 스트레스 해소가 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일터 주변으로 녹지가 있어 쾌적한 환경이 조성돼 있다면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일 수 있으며 업무 효율성 증진 효과도 기대해볼 수 있다.

이러한 장점이 부각되면서 녹지가 인접한 지식산업센터는 분양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반도건설이 경기도 성남 고등지구에 공급한 ‘반도아이비밸리’ 지식산업센터는 분양 시작 이후 단기간에 완판됐다. 단지는 바로 앞에 상적천과 근린공원이 인접해 있어 분양 당시 높은 호응을 샀다.

이처럼 쾌적한 환경을 갖춘 한경지식산업센터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녹지 품은 신규 분양 단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시행사 엔티산업㈜는 서울시 강남구 자곡동 일원에 짓는 ‘풍림 엑슬루프라임’을 분양중이다. 풍림산업이 시공 맡은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10층, 연면적 4만3,115㎡ 규모로 지식산업센터, 기숙사, 근린생활시설이 조성된다. 단지는 옆으로 안개근린공원을 비롯해 세곡근린공원, 대모산 등 풍부한 녹지가 인근에 마련돼 있다.

지하철 3호선·분당선과 SRT(수서발 고속철도) 환승역인 수서역이 차량 5분내 거리에 위치한다. 여기에 향후 과천~위례선 자곡역, GTX-A노선, 수서~광주선까지 개통 예정으로 무려 6개 지하철·철도 노선이 지나는 헥사허브(hexa-hub)역세권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또 인근으로 판교테크노밸리와 수서역세권 복합개발사업지구(예정)가 있어 탄탄한 배후수요를 품고 있다.

㈜우성씨앤에스가 시행하는 지식산업센터 ‘대전인공지능센터’가 오는 10월 분양될 예정이다. 단지는 대전광역시 유성구 문지동 661-3번지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2층~지상 6층, 연면적 2만729㎡ 규모다. 단지는 민마루근린공원, 상옥체육공원, 갑천 등이 자리 잡고 있어 쾌적하다.

계성건설은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 일대에 조성되는 ‘센트럴비즈파크’를 분양중이다. 지하 2층~지상 14층, 연면적 2만7,341㎡ 규모다. 단지는 앞으로는 참그루소공원이 자리 잡고 있으며 한우물 근린공원도 인근에 위치한다. 지하철 1호선 군포역이 가까워 도보로 이용 가능하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