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원예술대학교 애니과, 배급 수익금 기부… 샌드박스 ‘ANIV’와 배급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9.24 15:00
계원예술대학교 애니메이션과(학과장 채윤경 교수)가 지난 5년간의 졸업작품 애니메이션의 배급수익금 중 일부를 학과회의를 거쳐 2차에 걸쳐 약 일천삼백만 원을 후배들을 위해 지정기부했다.

기부금 중 일부는 애니메이션과 재학생들이 자유롭게 작업할 수 있는 ‘자유제작실’ 공간 인테리어 및 시설을 구축하는데 사용되었으며, 후배들의 졸업작품 사운드 작업을 지원하는 장학금으로 활용되었다. 작품 제작을 위한 장학금은 지속 사업으로 금년 졸업 작품을 위해서도 곧 지원될 예정이다.

애니메이션과의 배급사업은 학생들이 만든 단편 애니메이션을 국내외 영화제에 출품함과 동시에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배급하는 사업이다. 영화제 출품은 학교를 홍보하고 학생들에게는 영화제를 통해 작가로 거듭나게 하는 효과가 있으며, 미디어 플랫폼을 통한 배급은 매년 상당한 수익을 발생시키고 있다.

수익은 학생들과 학과가 배분하여 나누고 학과의 수익은 다시 후배들의 작품제작에 지원되는 선구조를 지닌다. 애니메이션과는 첫 기수가 졸업한 1996년부터 현재까지 매년 평균 13-15개 정도의 졸업작품을 배출하여 총 234개의 작품을 보유하고 있다. 2000년작 ‘아빠하고 나하고’가 자그레브, 오타와, 히로시마 등 국제 애니메이션 경쟁부분에 선정되고 국내 대종상 애니메이션 부문을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계원예술학교 애니메이션과 작품은 꾸준히 국내외 영화제에서 사랑을 받아 왔다. 최근 작품인 2019년의 ‘Balloon’은 해외 작곡가 Shook와 콜라보 뮤직비디오를 제작함으로써 다양한 콘텐츠 시장으로 그 영역을 넓히고 있다.

계원예술대학교 애니메이션과 학과장 채윤경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학과(전공) 명칭에 애니메이션이라는 용어를 채택하여 개설한 본교 애니메이션과는 개설 초기, 국내 다른 유관학과와 마찬가지로 애니메이션과 만화가 혼용된 학과 성격이 다소 있었으나, 이후 2년 만에 애니메이션 단일 커리큘럼을 수립하고 애니메이션 산업과 교육기관과의 틈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라며 “우리 학과에서는 애니메이션의 제작의 전 과정, 작곡, 더빙, 사운드 디자인까지 학생 스스로 경험할 수 있도록 하여 이후 어떤 분야에서 활동하더라도 애니메이션 전 과정을 이해하는 전문가도 거듭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계원예술대학교 애니메이션과는 최근 다양한 콘텐츠 제작과 새로운 시장 확장을 위해 샌드박스네트워크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ANIV와 배급계약을 체결하였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ANIV채널 운영 및 TV방영, IPTV 등 다양한 매체에의 유통과 홍보를 수행함과 동시에, 계원예술대학교 애니메이션과 학생들과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ANIV를 통해 학생들은 수익 창출의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샌드박스네트워크의 노하우를 통해 대중들에게 학생들이 제작한 애니메이션의 접근성을 높이고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기대감을 자아낸다.

ANIV에서 발행하는 수익은 학생들에게 실질적인 수익이 되고 학과에서는 지속적인 시설개선 및 제작지원이되며, 샌드박스네트워크에서는 학생 교육을 통한 양질의 작품을 다수 보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협약이 기대되는 부분이다. 채윤경 학과장은 “이번 배급 계약을 통해 계원예술대학교 애니메이션과는 더 많은 좋은 작품을 배출하기 위해 힘쓰고 ANIV채널 및 배급사업으로의 성장 기반을 다지고자 한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