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코로나 백신 계약 마무리 단계…체결되면 투명 공개 할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11.23 16:23
▲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 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진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현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개별 기업들과의 협상에 최선을 다하고 계약이 체결되는 대로 국민들께 투명하게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 정부의 백신 확보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해외 백신 확보계획을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우선 지난 9월 국무회의에 보고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 계획과 관련해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한 백신 확보 상황과 개별 기업과의 협상 진행상황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지난 9월 국무회의를 통해 다국적 협의체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 개별 기업 협상을 통해 2000만명분을 확보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정 총리는 "최근 글로벌 백신 개발 기업들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가 속속 발표되면서 우리 정부의 백신 확보 준비 상황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기업들과 협상이 마무리되는 대로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또 "그동안 개별 기업과의 협상 과정 중이어서 진행상황을 국민들께 상세히 알리지 못해 정부의 백신 확보 노력에 대한 일부 오해와 우려가 있었다"며 "필요한 만큼의 백신을 제 때에 확보한다는 정부의 목표는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등이 참석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