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 밀리의 서재, '내가 만든 오디오북' 런칭 4개월 500권 돌파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5.14 12:19
▲내가 만든 오디오북 런칭 4개월 500돌파한 숫자로 본 내만오 사진=밀리의 서재

국내 최대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지난 1월 사용자 참여형 ‘내가 만든 오디오북(이하 ‘내만오’)’으로 만들어져 정식 공개된 오디오북이 서비스 런칭 4개월 만에 500권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내가 만든 오디오북’은 사용자가 직접 오디오북을 만들고 공개된 오디오북을 다른 사람이 들으면, 구독 수익까지 얻을 수 있는 서비스. 13일 기준 검수를 통과해 밀리의 서재 앱에서 정식 공개 중인 ‘내가 만든 오디오북’은 모두 501권으로 확인됐다.

서비스는 직접 제작한 오디오북을 공개 신청하면, 검수를 거쳐 밀리의 서재에서 정식으로 공개돼 다른 회원이 이를 3분을 초과해 재생할 때마다 구독 수익이 100원씩 적립, 5만 원 이상 누적되면 현금으로 지급받는다.

밀리의 서재에 따르면, ‘내만오’로 구독 수익이 발생한 회원도 112명. 직접 오디오북을 제작할 수 있는 프로그램. 자신의 목소리를 AI가 변환해주는 ‘내만오’ KIT(키트)는 지금까지 2만6,447건이 다운로드 되었으며, 매일 평균 13권의 오디오북이 제작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밀리 회원들이 직접 만든 ‘내만오’ 오디오북 중 가장 큰 사랑을 받은 오디오북은 양지열 작가의 <이번 생은 망했다고 생각될 때>로, 기자에서 변호사가 되기까지 작가의 경험담이 밀리의 서재 회원 ‘여온’의 목소리로 재탄생했다.

▲퇴근길 클래식 수업(리더 달)을 비롯해 ▲말하기가 능력이다(리더 장지호) ▲지극히 개인주의적 소확행(리더 읽어드림) ▲사랑한다면 거리를 두는 게 좋아(리더 DJ 모리) 등도 함께 주목받았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유니콘팀 팀장은 “내만오는 회원들이 직접 오디오북을 제작하며, 재미와 수입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오디오북 콘텐츠로, 단순히 오디오북을 소비하는 데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한 방식으로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선사하고 있다.”며, “회원들의 오디오북 제작 횟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등 오디오북을 향한 관심이 뜨거운 만큼, ‘내만오’로 제작할 수 있는 오디오북 종류 또한 점진적으로 늘려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