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비소프트, 베이직게이트와 MZ세대 겨냥한 新 유통 서비스 플랫폼 개발 '맞손'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1.05.21 13:33
▲사진=이경찬 투비소프트 대표이사(사진 우측)와 최수화 베이직게이트 대표이사가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UI/UX 기술 및 플랫폼 구축 노하우와 모델 에이전시로써의 인프라 제공 약속
-“실증적이고 직관적인 제품설명을 통해 MZ세대의 구매욕구 극대화 성공할 터”

기업용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및 사용자 경험(UX) 플랫폼 전문기업 투비소프트(대표이사 이경찬, 장선수)가 ㈜베이직게이트(대표이사 최수화)와 ‘新 유통 서비스 플랫폼’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을 주요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투비소프트와 베이직게이트는 이번 협약을 통해 △ 온라인 쇼핑몰 관련 UI/UX 기술 및 플랫폼 구축 노하우 제공 △ 블록체인, 인공지능 등을 활용한 빅데이터 관리와 암호화폐 기반 마련 △ 모델 에이전시로써의 인적자원 및 콘텐츠 제공 △ 동영상 기반 쇼핑몰 플랫폼 구축 및 사업 추진에 대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투비소프트는 차별화되고 이색적인 제품 소개방법으로 구매 욕구 향상과 제품 홍보 효율성 제고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새로운 개념의 유통 서비스 플랫폼을 기획하게 됐으며, 베이직게이트가 보유하고 있는 국내외 모델 인프라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이번 양해각서를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에 내부 관계자는 “특히 新 유통 서비스 플랫폼은 제품설명서 대신 짧게 편집된 실제 제품 사용영상을 제공하는 새로운 제품 홍보 방법을 선보이는 만큼, 플랫폼 도입 시 MZ세대에 보다 가시적인 마케팅 효과를 가져올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기존 홈쇼핑에서는 쇼호스트가 한 제품을 동일한 장면과 설명을 반복해서 긴 시간동안 설명하므로 구매자가 제품 특장점을 제대로 파악하기 힘들다. 또 오픈마켓은 제품 상세설명을 글자나 몇 개의 이미지로 전달하고 이마저도 페이지를 숨겨 구매자가 별도 행동을 통해 확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新 유통서비스 플랫폼에서는 제품에 대한 설명을 전담 큐레이터가 직접 사용하는 장면을 담은 3분 내외의 영상으로 제공한다. 이를 통해 구매자는 제품을 직접 사용하는 듯한 경험을 느끼는 동시에 짧지만 확실하게 제품 특장점을 확인하게 돼 구매욕구가 더욱 높아진다는 게 투비소프트 측 설명이다.

이경찬 대표이사는 “유통 서비스의 성패를 좌우하는 것이 구매자에게 와 닿는 제품설명이 가능한지인 만큼 앞선 UI 및 UX 기술력이 반드시 요구된다”라고 강조하며 “베이직게이트와의 상호협력으로 개발될 新 유통 서비스 플랫폼이 B2C 영역으로의 시장 확대에 또 다른 성공사례가 되도록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이사는 다양한 영역에서 MZ세대를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큐레이터를 통한 제품 설명방식은 소위 보는 것과 체험에 민감한 MZ세대에 대응하는 가장 효과적인 홍보방식이어서 해당 분야에 대대적인 전환기를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