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MMCA, <움직임을 만드는 움직임: 미지의 세계> 초기 애니매이션 제작 선도 작가 작품 선봬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5.26 11:04
▲상영 시간표./사진=국립현대미술관
초기 애니메이션 제작기법을 선도한 로테 라이니거. 오스카 피싱거, 렌 라이, 카렐 제만, 노먼 매클래런 5인의 단편 영화등이 소개된다.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움직임을 만드는 움직임》 전시 연계 영화 프로그램 <움직임을 만드는 움직임: 미지의 세계>를 26일부터 오는 8월 1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MMCA필름앤비디오에서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새로운 촬영 기법이 반영된 초기 작품을 중심으로 소개하는 데 이어, 이번 영화 프로그램에서는 다섯 작가들의 초기부터 말년까지 작품 55편이 상영된다. 프로그램의 부제인‘미지의 세계’는 로테 라이니거는 67분 길이의 최초의 장편 애니메이션인 <아흐메드 왕자의 모험>을 만들기 위해 1923년부터 3년 동안 실루엣 인형을 제작하고 25만 여장의 사진을 찍고 편집했다.

라이니거는“새로운 영화를 만들 때마다, 우리는 새로운 것을 발견해냈다…전체가 개척되지 않은 영역이었고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는 즐거움을 누렸다.”고 회고한 바 있다.

로테 라이니거가 1950년대에 제작한 컬러 필름 <베들레헴의 별>(1956)과 <아름다운 헬렌>(1957)은 실루엣 애니메이션으로 작업을 시작한 그가 섬세하고 풍부한 표현을 위해 새로운 실험을 계속했음을 보여준다.

작품을 제작할 때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고안해낸 것으로 유명한 카렐 제만 역시 “어떤 영화감독도 가보지 않은 땅, 어떤 감독도 정복하지 않은, 오직 동화 속에서만 존재하는 세계, 즉 미지의 세계를 찾기 위해 영화를 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카렐 제만의 장편 <죽음의 발명품>(1958)과 <뮌히하우젠 남작의 모험>(1961)은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상영된다. 노먼 매클래런은 초기 단편부터 후기 작품까지 소개되며 한국전쟁과 분단 상황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이웃>(1952)도 상영된다.

렌 라이는 첫 작품 <투살라바>(1929)부터 유작 <탈 팔루우(Tal Farlow)>(1980)까지 변화무쌍한 예술적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오스카 피싱거의 작품은 <밀랍 실험>(1921-26)부터 <알레그레토(Allegretto)>(1936-43) <모션 페인팅 1번(Motion Painting No. 1)>(1947) 등 ‘초기 필름’과 ‘컬러 필름’으로 나뉘어 두 개의 프로그램으로 상영된다.

▲로테 라이니거, 아흐메드 왕자의 모험, 1926,사진=국립현대미술관

로테 라이니거가 1950년대에 제작한 컬러 필름 <베들레헴의 별>(1956)과 <아름다운 헬렌>(1957)은 실루엣 애니메이션으로 작업을 시작한 그가 섬세하고 풍부한 표현을 위해 새로운 실험을 계속했음을 보여준다. 렌 라이는 첫 작품 <투살라바>(1929)부터 유작 <탈 팔루우(Tal Farlow)>(1980)까지 변화무쌍한 예술적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오스카 피싱거의 작품은 <밀랍 실험>(1921-26)부터 <알레그레토(Allegretto)>(1936-43) <모션 페인팅 1번(Motion Painting No. 1)>(1947) 등 ‘초기 필름’과 ‘컬러 필름’으로 나뉘어 두 개의 프로그램으로 상영된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움직임을 만드는 움직임: 미지의 세계>는 찬란한 색채와 소리의 세계를 열고 인물과 사물이 경쾌하게 살아 움직이는 환상 속 세계를 창조한 선구자들의 성과를 볼 수 있는 기회”라며, “이번 상영프로그램으로 온 가족이 함께 애니메이션을 즐기고, 전시를 통해 다섯 작가들의 상상력과 탐구정신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MMCA필름앤비디오 상영 영화는 국립현대미술관 누리집(mmca.go.kr)에서 ‘서울관 필름앤비디오 관람 예약’을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매회 상영 전 방역소독을 실시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표시된 객석에만 착석 가능하며, 매회 70석 관람이 가능하고 관람 중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