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문광연, 제2회 미래문화정책협의회 26일 개최… 가상공간 콘텐츠 확장성 등 논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6.25 10:07
▲문화체육관광부 오영우 제1차관./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김대관, 이하 문광연)과 함께 25일(금) 오후 2시, 다음을 준비하며 미래문화정책의 방향과 과제를 정하는 미래문화정책협의회 제2회를 개최한다.

협의체는 국립현대미술관(서울관)에서 사회·기술 변화에 따른 미래의 정책 수요를 예측하고, 미래 문화의 역할과 방향성을 논의한다. 최근 콘텐츠 영역이 기존 문화산업(문화콘텐츠산업)에서 관광, 스포츠 등으로 급속도로 확장되고 있어 가상공간이 국민의 일상을 차지하면서 양질의 콘텐츠의 중요성과 책임성은 더욱 커지고 있는 배경이다.

이같은 실정으로 카이스트 우운택 교수가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 현황과 문화산업 활용 가능성에 대해 발표하고, 노가영 ‘미디어 트랜드북’ 작가는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 재편과 취향 파편화 시대가 가져온 콘텐츠 확장성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어 신광섭 에픽게임즈코리아 부장, 박태훈 왓챠 대표가 앞서 발표한 내용과 관련한 업계의 운영사례 등을 살펴보고, 협의회 위원들과 함께 토론을 진행한다. 협의회에서 논의한 쟁점별 미래 문화정책 전망과 의제들은 정책보고서로 정리해 문체부 또는 문광연 누리집에 게시할 예정으로 협의회는 5월부터 10월까지 총 6회에 걸쳐 회의를 이어간다.

문체부 오영우 제1차관은 “가상-디지털 공간에 대한 논의가 확대되고 있지만, 그곳에 담을 콘텐츠 없이는 성공할 수 없다” 그러면서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콘텐츠는 기술 발전으로 더욱 다양하게 진화하고, 이야기와 상상력, 꿈, 감성 등 무형의 가치가 새로운 가치 창출의 원천이 될 것이다.”라며, 특히 “콘텐츠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만큼 범부처가 협력해 기술과 창작기반이 함께 상생하는 구조를 마련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