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신보]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아…앨범 데뷔 소니 통해 ‘La Prima Donna(라 프리마돈나)’ 발매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6.28 09:26
▲ 앨범 데뷔 ‘La Prima Donna(라 프리마돈나)’의 소프라노 조수아./사진=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제공, 포토크레딧 디지엔콤

한국이 배출한 차세대 ‘프리마돈나’ 소프라노 조수아(조푸름)가 소니 클래시컬 레이블을 통하여 데뷔앨범 ‘La Prima Donna(라 프리마돈나)’를 발매하며, 고국 팬들에게 첫 인사를 건넨다.

조 씨는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 ‘오페라뉴스’지 등의 이어진 호평세례와 ‘줄리어드의 보석’이라는 수식어를 하사 받은 정통 리릭 소프라노 조수아(감미로운 음색의 소프라노)는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단’과 더불어 미국의 4대 오페라단 중 한곳인 ‘휴스턴 그랜드 오페라단’ 동양인 최초 ‘영 아티스트 프로그램’ 출신의 프리마돈나.

현재 미국 오페라 무대에서 왕성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소프라노 중 한명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녀가 한국이 낳은 세계적 팝페라테너이자 ‘원조 팝페라 월드스타’로 불리는 임형주의 전폭적 서포트 아래 지난달 15일 저녁 8시 서울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대성황리’에 국내무대 데뷔 리사이틀을 가진데 이어 28일 소니뮤직의 정통 클래식 레이블인 ‘소니 클래시컬’에서 자신의 데뷔앨범 ‘La Prima Donna(라 프리마돈나)’를 발매(디지털음원 공개는 오는 26일 )한다.


이번 앨범의 수록곡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영화 <파리넬리>의 OST로 더욱 유명한 헨델의 오페라 <리날도> 중의 아리아 ‘Lascia ch'io pianga(울게 하소서)’와 ‘Ombra mai fu(나무 그늘 아래서)’를 필두로 퍼셀의 ‘Music for a while(음악은 잠시동안)’, 카치니의 ‘Amarilli, mia bella(아마릴리, 내 아름다운 이여)’, 지오르다니의 ‘Caro mio ben(나의 다정한 연인)’ 등의 주옥같은 바로크 성악곡들은 물론 그동안 잘 레코딩되지 않았던 ‘성악곡의 효시(嚆矢)’로 평가받는 카치니의 ‘Amor ch’attendi(사랑의 신이여 무엇을 기다리나요)’까지 수록되어 있어 수많은 음악 애호가들의 크나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게다가 80여년 전통과 역사의 ‘체코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우아하고 역동적인 수준높은 반주는 물론 임형주가 무려 데뷔 23년만에 처음으로 자신의 음반이 아닌 다른 아티스트의 ‘레코딩 프로듀서’ 및 ‘보컬 디렉터’로 참여한 첫 앨범이자 향후 전세계 200여개국에 음원발매까지 예정돼있어 국내를 넘어 전 세계 음악계에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조수아는 27살 당시 미 서부 최고 오페라 하우스인 샌프란시스코 오페라의 2016∼2017시즌 개막작 중국의 원작인 홍루몽을 각색한 초연 작 '붉은 누각의 꿈(Dream of the Red Chamber)'에 동양인 최초 주연을 맞으며 화제가 된 바 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