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의원, "경기북도 설치법, 국가경쟁력 · 성장동력 강화 위해 경기북도 설치 필요"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1.08.17 13:46

서영교 국회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갑)이 “국회 행안위에서 공청회 마친 <경기북도 설치법>, 국가경쟁력· 성장동력 강화를 위해 경기북도 설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늘 오전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민철 행정안전위원이 주최한 경기북도 설치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기자간담회에는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 이광재 위원장, 송옥주 환경노동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경기북도 설치법>은 김민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 등 여야의원이 발의한 2건이 행정안전위원회에 상정되어 있다. 작년 12월7일에는 서영교 행안위원장의 주재로 논의 34년만에 공청회도 열렸다.

서영교 의원은 "경기도 인구가 1350만으로 전국의 20퍼센트를 넘는 수준이다. 경기북부 인구가 350만이 넘는다. 당연히 경기북부 지역주민을 위한 행정이 필요하다. 북부지역은 개발제한 및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 등의 규제로 도로·철도·산업단지 등 기반시설에 대한 발전이 상대적으로 미비했고, 지리적으로도 서울과 한강을 경계로 남북이 생활권·경제권이 단절되어 있기 때문에 서로 다른 발전전략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행안위에 상정되어 있는 <경기북도 설치법>이 필요한 이유”라고 밝혔다.

정세균 전 총리는 적극 공감한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경기북부 설치 논의를 더 이상 미루지 말아야 한다. 경기북도 설치는 경기북부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국가경쟁력을 전체적으로 신장시키는 동시에 한반도 평화통일시대를 대비하기 위하여 우리가 꼭 가야 할 길이다"고 강조했다.

또, 정세균 전 총리는 "경기북부지역의 주한미군 공여지에 모빌리티 클러스터 등이 조성되면 좋을 것 같다. 예전 참여정부 산업자원부 장관 시절, 파주 군부지에 LCD사업단지가 유치되어 지금까지 우리 경제에 큰 역할을 하고있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이광재 의원은 “경기북부 380만명을 위한 34년만의 숙원을 풀어야 한다. 경기 북부가 남부와 분리되어 북부에 적합한 경제정책을 추진하면 지역 격차가 해소될 수 있다. 또, 이곳이 평화의 상징이 된다면, 크게 발전해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경기 화성 출신 송옥주 의원 역시 “경기북도 설치는 경기북부 뿐만 아니라 남부지역에서도 응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간담회를 마치며 서영교 의원은 “국가 전체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큰 만큼, 지역주민의 의견 수렴과 함께 국가 정책적 차원에서의 종합적인 고려를 통해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길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경기북도 설치 주장이 나온 지 벌써 34년이나 되었다. 종래에는 일부 정치인들의 선거 단골메뉴에 그쳤으나, 이번에는 상황이 전혀 다르다. 지난해, 여야가 공히 법안을 제출했고 행안위 입법공청회까지도 마쳤다.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