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의장 출신 강득구 의원, 설훈 향해 "야당 논리 따르는게 민주당 의원이 할 일인가"

"협박성 발언, 후보 흠집내기에 심각한 우려" "지금은 정권재창출에 힘 모을 때"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10.13 20:49
경기도의회 의장 출신으로 대장동 논란에 뛰어든 바 있는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최근 설훈 의원의 이재명 후보 구속 가능성 발언을 "협박성 발언"으로 규정하며 "야당의 주장과 논리를 따라가는 것이 민주당 소속 의원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냐"고 비판했다.

강득구 의원은 13일 자신의 sns에 올린 편지 형식의 글에서 설훈 의원에게 "먼발치에서만 지켜봤지만, 의원님의 지난 삶의 궤적을 존경하고 높게 평가해왔다"며 "많은 분들이 신군부의 총구 앞에 숨죽였던 때에도, 의원님께선 고초를 마다치 않으며 김대중 대통령님의 옆을 지켜주었다. 그 큰마음과 역사적 기여를 알기에, 늘 우리 당의 중진으로서의 한말씀, 한말씀을 무겁게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그런데 최근 의원님의 말씀에 저는 동의할 수 없다. 어제는 국정감사장에서 의원님의 말씀을 기사로 접하고 깜짝 놀랐다"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최종 결정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구속 가능성이 높다고 하는, 듣기에 따라서는 협박성 발언까지 하셨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강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우리 당의 당대표가 대통령 후보자로 선포하고 추천서를 수여한 후보"라며 "이런 상황에서 야당의 주장과 논리를 따라가는 것이 민주당 소속 의원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인지 잘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강득구 의원은 "더욱이 의원님께선 우리 당의 유력 특정후보 공동선대위원장까지 맡으셨었기에 더욱 이해할 수 없다"고 밝히고, "민주당원으로서, 계속해서 우리 당 후보를 흠집 내는 메시지를 내시는데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저는 비록 경선을 중도 사퇴한 정세균 후보님을 위해 뛰었던 사람이지만, 이제는 민주당원 모두가 하나 된 입장에서 우리 당의 대선후보인 이재명 지사와 함께 일심단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강 의원은 "스물일곱의 청년으로, 자신이 당한 고문이 아니라 광주의 원혼들을 위해 눈물 흘리자며 법정에서 고함치던 의원님의 기개를 저는 기억하고 믿는다"면서 "정권재창출을 위해서 우리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