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친일귀속재산 140필지 매각 추진

독립유공자․유가족 생활안정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2.03.09 21:29


캠코는 지난 8일 국가보훈처로부터 위탁받아 관리중인 친일귀속재산의 매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캠코는 위탁 관리 중인 총 863필지(632만 7천m2, 대장가액 418억원)의 친일귀속재산 중 도시계획시설, 문화재 보존지역 등 매각이 제한된 재산을 제외하고, 재산의 입지조건, 개발가치 등을 고려해 활용도가 높은 재산 140필지를 선별, 매각을 추진한다.

매각을 추진하는 140필지 중 서울, 경기 등 수도권과 충청도 소재 재산이 각각 78필지, 40필지로 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전․답 등 경작지로 활용 가능한 토지도 다수 포함돼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매각대상 재산은 국가보훈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매수 희망자는 부동산의 형태, 위치 등 현황과 행위제한 등 상세 이용 조건을 사전에 확인한 후 국가보훈처 또는 캠코 담당자 앞 매수문의하면 된다.

 

매수 신청이 접수되면 캠코는 국유재산법령 및 관련 규정, 물건 점유 및 대부계약 여부 등 매각 기준에 따라 매각 가능 여부, 매각 방식 및 시기 등을 결정한 후 매수 신청인에게 통지할 예정이다.

‘09년 국가보훈처로부터 친일귀속재산 관리를 위탁받은 캠코는 재산의 활용가치를 높이기 위해 매각 가능한 재산을 발굴․매각하고 있으며, 매각금액은 독립유공자 유족의 예우와 생활안정을 지원하는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에 전액 납입하고 있다.

장성수 캠코 서울동부지역본부장은 “앞으로도 캠코는 활용 가치가 높은 친일귀속재산을 적극적으로 발굴․매각해 독립유공자와 유족분들의 생활안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21년 말까지 친일귀속재산 총 548필지를 매각해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에 606억을 납입한 바 있으며, 올해 상반기 내 온비드 홈페이지에 친일귀속재산 매각정보를 상시 조회․확인할 수 있는 전용관을 신설할 계획이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