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역대 최대규모 '와인장터' 연다!

5월 12일부터 18일까지 와인 1,600여 품목 최대 70% 할인 최대 규모 와인장터 열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5.10 11:37

식을 줄 모르는 와인 인기에 이마트가 역대급 와인장터를 진행한다.

이마트는 5월 12일(목)부터 18일(수)까지 일주일간 1,600여 품목의 와인을 최대 70% 할인 판매하는 상반기 와인장터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와인장터는 인기품목들의 물량을 기존 와인장터 대비 20% 더 늘렸으며, 사전 기획으로 해외평균판매가 보다 저렴한 수준의 브랜드 와인을 대거 준비하는 한편 주말 특가, 일별 초특가 행사를 확대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매년 와인장터 인기 상품으로 손꼽히는 산펠리체 비고렐로와 시데랄, 머드하우스 소비뇽블랑은 기존 와인장터 판매가에 할인율을 더욱 높여 각 5만5천원, 3만2천원, 1만9천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저렴한 와인 공급을 위해 와인장터 6개월 전부터 사전기획을 해왔으며, 품목당 2천병 이상의 대량 주문으로 해외평균가격보다 저렴하게 브랜드 와인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대표 품목으로는 프랑스 썅빠뉴 지역에서 생산된 로랑 페리에 하모니 드미섹을 5만5천원에, 칠레산 레드와인 산타리타 트리플C는 3만3천원에 할인 판매한다.

두 와인 모두 5/4(수) wine-searcher 기준(세금제외) 해외평균판매가가 각 47$, 40$로 환율 고려 시 이마트 판매가가 더 저렴하다.

이처럼 이마트가 매년 대규모 와인장터를 기획할 수 있는 배경은 와인의 일상화와 더불어 초저가 와인으로 입문한 와인 초보자들이 점점 고가로 상품 구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 와인 금액대별 매출 비중을 보면 5만원 이상 고가 와인의 매출 비중이 20년 16.1%에서 22년(1~4월) 22.6%까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의 와인장터 품목 역시 다양한 와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18년 상반기 와인장터 기준 800여종에서 4년만인 2022년 1,600여종으로 2배나 늘렸다.

이마트는 봄, 여름철 피크닉 시즌을 겨냥해 샴페인 컬렉션도 준비했다.

샴페인 가운데 최고 빈티지 샴페인인 샤를 드 까자노브 2008은 5만원에 구입이 가능하며 이번 상반기 와인장터에서 첫 선을 보이는 페리에주에 그랑브뤼 블랑 드 블랑은 11만원에 판매한다.

이마트 명용진 주류 바이어는 “이번 와인장터는 와인 소비자들을 위해 주요 상품들의 물량은 늘리고 가격은 낮췄다”라며, “국내 와인 소매 시장 규모가 1조원에 달하며 와인 저변 확대가 되고 있는 만큼, 와인 입문자부터 마니아층까지 모두 만족 시킬 수 있는 와인장터가 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했다” 고 말했다.

한편, SSG닷컴 역시 같은 기간 첫 온라인 와인장터를 열고 특가 와인을 선보인다. 온라인주문 후 집 근처 이마트 매장에서 상품을 찾아가는 ‘매장픽업 주문’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와인뿐만 아니라 ‘쓱배송’을 통해 받아볼 수 있는 요리 재료와 안주류도 최대 40% 할인가에 선보이며 와인잔, 오프너 등의 와인 용품 역시 최대 30% 할인가에 판매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