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바이오텍, 대장암 신약 ‘PP-P8’의 항암물질 유럽 특허 취득

유산균 유래 항암물질 P8, 대장암에 현저한 치료 효과 입증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1.05.14 08:45
마이크로바이옴 전문기업 쎌바이오텍(대표이사 정명준)이 대장암 치료제 신약 ‘PP-P8’의 항암물질 P8에 대한 유럽 특허(등록번호 EP3453718)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한국 특허(등록번호 KR10-1910808), 일본 특허(등록번호 JP6586248)에 이어 유럽에서도 특허를 취득함으로써 글로벌 지식재산권 확보를 통한 세계 의약품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번 특허를 통해 쎌바이오텍이 발견한 항암물질 P8이 대장암에 현저한 치료 효과가 있음이 밝혀졌다. 

또한, 전임상 단계에서 단백질 P8의 대장암 세포 억제 효과가 마우스와 영장류를 통해 입증됐으며, 독성과 부작용에 대한 안전성도 확인됐다.

쎌바이오텍은 특허받은 항암물질 P8이 김치유산균인 페디오코커스 펜토사세우스(Pediococcus Pentosaceus, CBT SL4)에서 분비되는 기술을 확보하여 대장암 치료제로 개발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 식약처로부터 임상 1상 임상계획승인(IND)을 기다리고 있다.

PP-P8은 한국인의 대장에 서식하는 김치유산균을 활용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의 경구용 유전자 치료제로 First-in-Class 대장암 신약이다. 

안전성이 입증된 김치유산균을 바탕으로 한 유전자 기법을 활용한 치료제로써, 고농도 투여 및 장기적 사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따르는 합성 화합물 항암제의 단점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쎌바이오텍은 항암물질 P8에 대한 특허 이외에도 유산균 약물전달시스템(DDS)과 유전자 발현 카세트에 대한 한국 특허를 취득했으며, 동시에 유럽⸱미국⸱일본 특허도 진행하고 있어 세계 의약품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쎌바이오텍 관계자는 “연간 약 12조 원에 달하는 세계 대장암 치료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국내뿐만 아니라 여러 국가에서 특허 등록을 진행하고 있다”며 “해외 특허 선점을 통해 기술 경쟁력 확보와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