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 서울국제발레축제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서 9월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1.08.26 09:57
▲서울국제발레축제 포스터./사진=서울국제발레축제

서울국제발레축제 개최 소식을 알려왔다. 사단법인 한국발레협회(회장 박재홍)는 오는 9월 26일(일)부터 10월 3일(일)까지 2021 제14회 K-Ballet World (이하 서울국제발레축제)를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개최한다.

(사)한국발레협회는 한국발레의 아버지라 일컬어지는 고 임성남 국립발레단 초대단장이 1980년 창립한 단체로 발레단 단장, 현장예술가, 대학교수 등 우리나라 발레계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다. 14회를 맞는 서울국제발레축제는 매년 서울대표공연예술제로 월드발레스타 갈라, K-발레 레퍼토리, 어린이발레 그리고 온라인 체험행사까지 구성되어 발레애호가부터 일반 관객 모두의 관심을 끄는 공연이 다채롭게 펼칠 예정이다.

축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의 영향으로 프로그램 구성과 관리에 있어 관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진행된다.먼저 26일(일) 공연에서는 이루다 블랙토의 , 최소빈발레단의 <백우(白牛)>가 공연되며, 29일(수) 공연에서는 JJ motion의 <벽 마음 속 너머있는 꿈>, 아함아트프로젝트의 , 그리고 신은석 Ss발레단의 <밖을향하여>가 공연된다.

가장 주목받는 공연행사로 10월 1일(금) 공연되는 월드발레스타갈라에서는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국내 최고의 발레단인 국립발레단과 유니버설발레단의 주역뿐만 아니라, 광주시립발레단, 김용걸댄스씨어터 등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뛰어난 국내 최고의 무용수가 대거 출연한다.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출신의 김지영과 현 국립발레단 수석 이재우가 ‘스파르타쿠스 파드되’를,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인 박예은과 국립발레단 솔리스트 김명규가 '탈리스만 그랑파드되'를 선보이며, 유니버설 발레단에서는 수석무용수 홍향기와 콘스탄틴노보셀로프가 ‘돈키호테 그랑 파드되’를 손유희, 이현준이 유병헌 감독 안무의 '춘향 해후 2인무'를 선보인다. 박은기와 용기의 '그믐달', 김현수와 이창희의 '다이아나 악테온 그랑파드되', 그리고 김용걸댄스씨어터의 'Too Late' 또한 감상할 수 있다.

더불어 10월 3일(일)에는 ‘어린이 발레’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국내 청소년발레단인 코리아유스발레스타즈, 부산유스발레단, KABA발레단, 서울유스발레단이 들려주는 <발레 ABC>를 비롯해 센트럴 발레단의 <피터와 늑대>도 감상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발레 유튜버 테르프의 해설과 함께하는 이번 ‘어린이 발레’는 어린이들이 직접 즐길 수 있는 발레공연으로 만 4세 이상 어린이를 포함하여 함께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사)한국발레협회에서는 디지털 콘텐츠로 제작된 BOP(Ballet Optimal Program), 발레와 필라테스가 결합된 필라레 프로그램을 유튜브 ‘사단법인 한국발레협회’ 채널에서 공개한다.

코로나19(COVID-19)의 확산 우려 속에서 미디어를 통해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건강증진 발레 체조, 발레와 필라테스의 융합콘텐츠인 필라레 프로그램을 안방에서 쉽게 만나 볼 수 있게 함으로써 예술의 저변확대와 대중화를 실천하고 문화예술 향유자의 안전을 우선시하고자 한다.

행사를 총괄하는 사단법인 한국발레협회 박재홍 회장은 “K-발레월드는 이미 서울대표공연예술제이자 대한민국 대표 국제발레축제로서 확고하게 자리매김 하였다. 발레의 전문적 예술성과 보편적 대중성을 모두 추구하고 있으며, 시민의 문화예술 향유에 보다 적극적으로 기여하는 대표축제로서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뜻을 밝혔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https://theater.arko.or.kr)에서 8월 24일부터 예매가 가능하며 공연별 조기예매, 단체 등 20-30%의 추가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공연정보는 2021 K-Ballet World 운영사무국(02-538-0505), http://www.koreaballet.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